주변관광지

독용산성

포계풍펜션 0 459
   
    • 독용산성-DSC03793.jpg
    • 독용산성
      문화재명 : 禿用山城
      구분 : 도지정 기념물 제105호
      규모 : 둘레 7.7km
      재질 : 석재
      시대 : 가야시대(4세기경 추정)
      지정일 : 1995년 1월 14일
      위치 : 경북 성주군 가천면 금봉리 산 42-1 일원

 

이 산성은 소백산맥의 주봉인 수도산의 줄기에 쌓은 해발 955m의 독용산 정상에 위치하고 있다. 산성의 둘레는 7.7km(높이2.5m 평균폭넓이1.5m)에 이르며 산성내 수원이 풍부하고 활용공간이 넓어 장기전투에 대비하여 만들어진 포곡식산성으로 영남지방에 구축한 산성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성의 축조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1,500여 년전 가야시대 때 쌓은 것으로 추측되며 임진왜란을 피하던 중 발견되었다. 숙종원년(1675) 관찰사 정중휘가 주청하여 개축하였다.

성벽은 주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화강암을 절석(切石)하여 축조하였는데, 막돌흩은층쌓기를 하였으며 사이사이의 공간에는 잔돌끼움 쌓기를 하여 성벽의 틈새를 메꾸는 형태로 되어 있다. 또한 성벽의 축조방법은 협축법(夾築法)과 편축법(片築法)이 고루 사용되었으며, 계곡을 지나는 성벽의 경우에는 단(段)을 지워 성벽 쌓기를 실시하여 급경사에 따른 성벽의 붕괴를 방지하도록 되어 있었다.

지금은 성문·성벽의 일부가 남아 있을 뿐 나머지는 무너지고 없어져서 돌무더기와 그 옛터로 짐작되는 건물지만을 확인할 수 있으나 개축할 당시 독용산성은 둘레가 4,581보(步)이고, 여장(女墻)이 2,405첩(堞)에 동옹성(東瓮城), 장대(將臺), 동서남북의 네 포루(砲樓), 동문(東門), 수구문(水溝門), 남소문(南小門)등이 있었고, 합천(陜川), 거창(居昌)의 군병(軍兵)과 군향(軍餉)을 배속하는 등의 규모로 되어 있었다. 또한 이때에 성을 관리하기 위하여 객사(客舍), 동·서창고, 군기고(軍器庫) 등의 건축물이 갖추어 졌으나, 조선 말기에 군사적인 필요성이 없어지면서 방치되어 성곽과 시설물들이 허물어져 현재는 당시의 모습을 찾아 볼 수가 없다.

일제강점기에 발굴조사한 군기고(軍器庫)에서는 쇠도끼, 쇠창, 쇠화살, 삼지창, 말안장, 갑옷 등이 출토되었으며, 웅장하였던 성곽일부와 아취형의 동문을 최근 복원하였다.

주변관광지 : 1. 무흘구곡 제 4 곡 - 선바위 (立 岩) 2. 포천계곡 3. 성주댐 4. 회연서원

Comments





  • 대표자 : 이영현
  • 사업자등록번호 : 353-38-00310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7-경북성주-3호
  • 경북 성주군 가천면 법전리 218
  • 010- 9122-1960
  • 010- 3845-8424 (부재시)
  • 관리자모드